명승 수승대 바로보기 위천면북 수승대사진
인기검색어 : 거창 가섭 가합인족 경주  강정 강정모리 
   장기
   창촌
   사마
   거차
   남산
   금곡
   상천
   강남
   서원
   강동
   마항
   면동
   황산1구
   황산2구
   당산
   모전
   석동
   원당
   무월
   고장 팔경
   거창 수승대 명승지
   금계와 강당소
   기백산(箕白山)
   금원산(金猿山)
   문바위
   진동암(鎭洞岩)
   학담
   한수리(漢水里)와 영귀대(詠歸臺)
   유안청(儒案廳)계곡
   유안청 폭포
   용폭과 조담
   솔찌이(松亭)
   지재미(지잠리:芝岑里)와 가섭
   두문골(杜門洞)과 동편양지
   납바위(猿岩)
   지장암(地藏岩)
   지재미 마을
   무제 바위(祈雨岩)
   마애삼존불
   가섭암 터
   부도골
   선녀담
   가섭
   거무시(현성산)
   상혈암
   달암바위
   베리바위
   상혈암자
   동암지와 동암폭포
   호음산
   호음산의 산세
   위수의 형승들
   문암담과 돌문
   명박바위
   자고암과 약어담
   안정좌 나무
   구연폭의 구연
   섬솔과 풍우대 욕기암과 영귀정
   밤소와 복구암
   수승대 수영장
   척수대
   송정숲
   불고대
   예기대
   동정대
   오선대
   달암 이선생 순절동
   영계 유선생 입안동
   경판관 장수동
   지석정
   요수 신선생 장수동
   별암
   구암정
   죽헌 조선생 장수동
   수교동
   모선대
   모양대
   거연대
   일오대
   고목과 거수
   가섭암지 마애삼존불상
   강남사지 석불
   반구헌
   황산 신씨 고가
   구연서원 관수루
   요수정
   거창초계정씨종가소장고문서
   정온선생문집책판
   당산 노송과 송원단
   정온선생 종택
   정온선생 제복일습
   호음산성(虎音山城)
   용문고성(龍門古城)
   장풍고성(長風古城)
   가섭암지 삼층석탑
   가섭암지(迦葉庵址)
   지장암지(地藏唵址)
   상혈암지(上穴庵址)
   동암사지(東菴寺址)
   각금사지(覺今寺址)
   수염사지(水染寺址)
   염라사지(閻羅寺址)
   망월암지(望月庵址)
   오장군 석장(吳將軍石杖)
   반전암(潘?岩)
   위치
   면적
   지형
   기후
   생물
   개황
   시대에 따른 명칭변화
   연혁도표
   선사시대
   신계(申溪)와 구정이(九井里)
   우리 조국 임례
   남내
   백제사신과 수송대
   신라 말의 여선현(餘善縣)
   고려 초기의 감음현(感陰縣)
   감음현의 부곡화(部曲化)
   이정공 서문씨의 시조기
   여말 효자 반전
   고려 말의 충신
   조선의 개국
   안음현과 치소변경
   연산사화와 권시민
   현인들의 학풍진작
   퇴계명명 수승대
   임진왜란
   정유재란
   광해와 인조조
   병자호란
   선생의 글과 유품
   선생연보 개요
   숙종조의 명의 유의태
   서언
   황고 신수이선생 문집
   안의현 최처사 토적복읍실기
   우리고장의 교육
   기미독립만세사건
   유기그릇 공출
   간솔가지 공출
   조국광복
   꽃동네의 전말
   한수리골 꽃동네 경과 일지
   꽃동네 신문게재
   행정개요
   도로교통
   농   업
   각급학교
   각급기관
   유   교
   불   교
   기독교
   천주교
   성씨와 문중
   진양강(姜)씨 박사공파
   청주경(慶)씨
   청주곽(郭)씨
   안동권(權)씨 삼괴당공파
   안동권(權)씨 추밀공파
   강릉김(金)씨 옥가파
   경주김(金)씨 백촌공파
   경주김(金)씨 상촌공파
   경주김(金)씨 상촌공파
   광산김(金)씨 문숙공파
   광산김(金)씨 문민공파
   광산김(金)씨 전서공파
   김녕김(金)씨 충의공파
   김녕김(金)씨 충의공파
   김해김(金)씨 판도판서공파
   김해김(金)씨 판도판서공파
   선산김(金)씨 취수공파
   안동김(金)씨 익원공파
   의성김(金)씨
   밀양박(朴)씨 규정공파
   밀양박(朴)씨 난계공파
   밀양박(朴)씨 지족당파
   반남박(朴)씨 군수공파
   거제반(潘)씨
   수원백(白)씨
   안음서문(西門)씨
   창녕성(成)씨 랑장공파
   은진송(宋)씨 호군공파
   거창신(?)씨 참판공파
   순흥안(安)씨 직장공파
   순흥안(安)씨 찬성공파
   남원양(梁)씨
   함양오(吳)씨 덕은공파
   함양오(吳)씨 석암공파
   해주오(吳)씨 전서공파
   단양우(禹)씨 문강공파
   거창유(劉)씨
   거창유(劉)씨 아림군 파종 좌랑공파
   파평윤(尹)씨 부윤공파
   파평윤(尹)씨 판도공파
   강양이(李)씨 교리공파
   경주이(李)씨 교감공파
   경주이(李)씨 국당공파
   경주이(李)씨 청와공파
   경주이(李)씨 청호공파
   광주이(李)씨
   덕수이(李)씨 집의공파
   성주이(李)씨 문열공파
   연안이(李)씨 정양공파
   장수이(李)씨 생원공파
   전주이(李)씨 정효공파
   충주이(李)씨
   합천이(李)씨 목사공파
   합천이(李)씨 참지공파
   나주임(林)씨 집의공파
   인동장(張)씨 황상공파
   담양전(田)씨 경은공파
   담양전(田)씨 하곡공파
   정선전(全)씨 채미헌공파
   경주정(鄭)씨 문헌공파
   경주정(鄭)씨 제안공파
   초계정(鄭)씨 상시공파
   하동정(鄭)씨 문헌공파
   창녕조(曺)씨 충익공파
   풍양조(趙)씨 회양공파
   한양조(趙)씨
   함안조(趙)씨 덕곡공파
   여양진(陣)씨 백곡공파
   영양천(千)씨 매헌공파
   경주최(崔)씨 광정공파
   흥해최(崔)씨 참판공파
   연주현(玄)씨 도첨의공파
   청도김(金)씨 참판공파
   함양오(吳)씨 성재공파
   연안이(李)씨 부사공파
   김해김(金)씨 김녕군파
   남평문(文)씨 순평군 오곡파
   거창유(劉)씨 아림군 파종 통정공파
   파평윤(尹)씨 사직공 증손 사과공 휘 언웅파
   진양하(河)씨 문효공파
   광산김(金)씨 전서공파
   경주김(金)씨 수은공파
   경주최(崔)씨 광정공파
   남평문(文)씨 추봉공파
   경주최(崔)씨 광정공파
   경주최(崔)씨 관가정공파
   은진송(宋)씨 충순위공파
   이예(李芮)
   이원달(李元達)
   유환(劉?)
   정옥견(鄭玉堅)
   신우맹(?友孟)
   권시민(權時敏)
   신권(?權)
   조숙(曺淑)
   조학(趙謔)
   정유명(鄭惟明)
   성팽년(成彭年)
   강위용(姜渭龍)
   신복행(?復行)
   신복진(?復振)
   조효박(趙孝博)
   정온(鄭蘊)
   권건(權?)
   곽인(郭?)
   신수의(?守彛)
   이예(李芮)
   이인달(李仁達)
   이원달(李元達)
   이충달(李忠達)
   유환(劉?)
   이평(李枰)
   정회아(鄭懷雅)
   정이아(鄭以雅)
   정옥형(鄭玉衡)
   경임(慶?)
   조숙(曺淑)
   유덕개(劉德盖)
   오적(吳勣)
   정온(鄭蘊)
   정인경(鄭仁慶)
   신인명(?認?)
   신성진(?性眞)
   신필복(?必復)
   신석구(?錫九)
   신병우(?炳佑)
   정기상(鄭璣相)
   정연시(鄭然時)
   신종익(?宗翼)
   정제안(鄭齊安)
   정회아(鄭懷雅)
   경사창(慶嗣昌)
   권시민(權時敏)
   정옥형(鄭玉衡)
   조숙(曺淑)
   김희년(金禧年)
   김덕년(金德年)
   정유정(鄭惟精)
   강위용(姜渭龍)
   유덕개(劉德盖)
   정유명(鄭惟明)
   성팽년(成彭年)
   오덕홍(吳德泓)
   성효규(成孝奎)
   정온(鄭蘊)
   오전(吳佺)
   유경갑(劉敬甲)
   반영(潘榮)
   신경직(?景稷)
   조이덕(趙彛德)
   정중원(鄭重元)
   정 박(鄭 璞)
   강문거(姜文擧)
   신필각(?必珏)
   신성도(?性道)
   정기상(鄭璣相)
   정현상(鄭玹相)
   정규상(鄭珪相)
   신병곤(?炳坤)
   정연갑(鄭然甲)
   신종익(?宗翼)
   정연석(鄭然奭)
   신종훈(?宗薰)
   성윤동(成允仝)
   정종아(鄭從雅)
   경신(慶紳)
   유계남(劉械男) 유홍남(劉弘男) 유회(劉會)
   유기남(劉起男)
   유임(劉任)
   유치순(劉致順)
   곽후징(郭厚徵)
   유유창(劉有昌)
   유문창(劉文昌)
   경선홍(慶善弘)
   조효열(趙孝悅)
   유호(劉浩)
   유계남(劉繼男)
   최태휘(崔泰輝)
   강만(姜晩)
   정두식(鄭斗植)
   유영수(劉永壽)
   음사란?
   정사인(鄭師仁)
   유담(劉覃)
   유항(劉恒)
   조영손(趙永孫)
   유관(劉瓘)
   유우민(劉友閔)
   정옥견(鄭玉堅)
   정형(鄭泂)
   신복형(?復亨)
   신복기(?復起)
   오덕홍(吳德泓)
   신당(??)
   정임(鄭?)
   정백(鄭?)
   이여옥(李汝沃)
   강함(姜緘)
   정창시(鄭昌詩)
   정창훈(鄭昌訓)
   정창근(鄭昌謹)
   곽희익(郭希益)
   정기수(鄭岐壽)
   정기윤(鄭岐胤)
   조곤수(曺崑壽)
   조익휘(曺益輝)
   정식(鄭軾)
   정기필(鄭夔弼)
   유우삼(劉友參)
   정창모(鄭昌謨)
   정광윤(鄭光胤)
   정한(鄭澣)
   조상덕(趙尙德)
   조광덕(趙光德)
   조석경(趙錫卿)
   유숙(劉琡)
   신경휘(?景暉)
   경대임(慶大臨)
   경대진(慶大振)
   조한웅(曺漢雄)
   김시좌(金是佐)
   유한명(劉漢明)
   정기성(鄭岐成)
   이전상(李典常)
   이백(李陌)
   이거민(李居敏)
   이순정(李順禎)
   이시형(李時馨)
   이규한(李圭漢)
   경운흥(慶雲興)
   수직이란?
   권덕명(權德明)
   신모(?模)
   신석명(?錫命)
   경흔(慶?)
   
강문옥(姜文玉)
   최영륜(崔永崙)
   경찬(慶燦)
   정추문(鄭樞文)
   증직이란?
   조양정(趙陽挺)
   조선갑(趙先甲)
   강신(姜?)
   조염(趙琰)
   강문구(姜文?)
   강문태(姜文泰)
   신수침(?守?)
   신원명(?元?)
   신성묵(?性?)
   신필기(?必驥)
   신동건(?東建)
   학행이란?
   성진규(成震奎)
   권여눌(權汝訥)
   신제(?梯)
   강수구(姜壽龜)
   신복명(?復?)
   신성목(?性穆)
   신재익(?在翼)
   신봉구(?鳳九)
   조태영(趙泰永)
   신병채(?炳采)
   강방회(姜芳會)
   신종식(?宗軾)
   신병찬(?炳瓚)
   조종현(趙鍾炫)
   권협(權浹)
   강수격(姜壽格)
   신재신(?在新)
   신병용(?炳龍)
   신병철(?炳哲)
   조현(趙玹)
   강진형(姜震馨)
   조의교(趙義敎)
   신영윤(?寧胤)
   신병장(?炳章)
   조종술(趙鍾述)
   신종삼(?宗三)
   조중구(趙仲九)
   신필식(?必式)
   신종순(?宗舜)
   경헌중(慶憲重)
   신두성(?斗晟)
   조종호(趙鍾浩)
   조종헌(趙鍾憲)
   유한풍(劉漢豊)
   정중리(鄭重履)
   유병용(劉炳龍)
   정철균(정철균)
   정팔희(정팔희)
   정환필(정환필)
   정안우(정안우)
   이원달(李元達)
   유환(劉?)
   오희남(吳希男)
   조효열(趙孝悅)
   유명개(劉名盖)
   정온(鄭蘊)
   신병우(?炳佑)
   유희탁(劉熺倬)
   정대필(鄭大弼)
   정영필(鄭永弼)
   오좌미(吾佐美)
   은작(銀勺)
   물금(勿金)
   반전(潘?)
   정유명(鄭惟明)
   조효열(趙孝悅)
   정대익(鄭大益) 정대유(鄭大有)
   곽인(郭?)
   유유도(劉有道)
   신수이(?守彛)
   정기헌(鄭岐憲)
   경재래(慶再來)
   강수후(姜壽?)
   신수침(?守?)
   신성진(?性眞)
   신성열(?性烈)
   신동건(?東建)
   조종(趙琮)
   조덕순(趙德淳)
   신익구(?翼九)
   이택영(李宅榮)
   신병륜(?炳崙)
   신병민(?炳民)
   조병욱(趙炳昱)
   오환묵(吳煥默)
   유우계(劉遇啓)
   열녀 안동권씨
   열녀 진양강씨
   기우단
   합천이씨 강천재 제단
   합천이씨 삼세 묘제단
   창녕조씨정안동제단
   구연서원(龜淵書院)
   학림서원(鶴林書院)
   금계서원(金溪書院)
   덕천서원(德川書院)
   화천서원(花川書院)
   역천향사(?川鄕祠)
   정충사(靖忠祠)
   재사루(在斯樓)
   고산정(孤山亭)
   구암정(龜巖亭)
   능허정(凌虛亭)
   안분정(安分亭)
   약암정(藥巖亭)
   연하정(烟霞亭)
   영귀정(詠歸亭)
   영사정(永思亭)
   읍취정(?翠亭)
   요수정(樂水亭)
   학송정(鶴松亭)
   석정(石亭)
   정유명의 정려
   효자 정대익 대유 형제지려
   신동건 정려
   신성렬 진양강씨지려
   신성진 지려
   신재주의 처 안동권씨 지려
   이택영 지려
   모학재
   사마재
   불이재
   학송재
   화수재
   정송재
   추모재
   위원재
   화천재
   덕천재
   서산정사
   봉선재
   영모재
   사고재
   추원재
   강천재
   모원재
   첨영재
   역천서당
   모원재
   삼승재
   오효재
   추모재
   괴음재
   구연정사
   남정정사
   동안재
   야천정사
   정안재
   지동재
   청송당
   추원재
   취한당
   함양재
   황강재
   감모재
   경심재
   박약재
   영모재
   원천재
   추원재
   노산재
   경목재
   망양재
   모악재
   첨모재
   충의재
   무월재
   고려참지정사 이공 신도비
   문질공 강천 이선생 신도비
   영계 유선생 신도비
   유명조선국 증가선대부 이조참판 역양정선생 신도비
   판서조중인 신도비
   동계 정선생 신도비
   구연서원 삼선생 사적비
   죽헌 조선생 사적비
   요수 신선생 산고수장비
   고려 참지정사 이공 유적비
   行中直大夫司圃暑別...
   석곡 성선생 유적비
   야천 신선생 유적비
   경처사 유적비
   황고 신선생 유적비
   의사 남재 유공 희탁 유적비
   육선생 학림서원 유허비
   박약재 강선생 유허비
   약암 신선생 유허비
   청송 신선생 기적비
   숭정대부 지중추부사 권공 기적비
   유악처사 안동권공 협 유지비
   노천선생 안동 권공 건 배유인 청주경씨 부지 묘도비
   삼일독립운동 기념비
   은사 정해균 선생 추모비
   通政大夫折衝將軍龍?衛副...
   첨지경공묘갈명
   愛國志士草溪鄭公大弼之墓碑
   愛國志士草溪鄭公永弼之墓表
   역천 서당
   장풍
   학담
   고현
   조담
   학송정
   척수암
   수승대
   구연서원
   읍취정
   동계선생가묘
   가섭
   서산정사
   문집
   왕비골과 공예왕비
   금원산과 납바위
   베루바위
   동계의 신혼시절
   명의 유이태
   정희량 이야기
   서언
   노동요
   유희요
   정한요
   잡가
   정월
   이월
   삼월
   사월
   오월
   유월
   칠월
   팔월
   구월
   시월
   십일월
   십이월
   여훈서
   본면 출신 국무위원
   본면출신 국회의원
   본면출신 경상남도 의회의원
   통일주체 국민회의 대의원
   대통령 선거인단
   거창군 의회의원
   박사학위 취득자
   사법고시 합격자
   행정고시합격자
   교수 및 각급학교장
   공무원(사무관급이상)
   군인 및 경찰공무원
   훈장 및 표창자
   면사주요일지(1)
   면사주요일지(2)
   면사주요일지(3)
   면사주요일지(4)
   교량현황
   발문
제1장 설화
   
5. 명의 유이태 <제5편 : "역사편 숙종조 명의 유이태" 참조>

  조선 숙종 때 유이태라는 유명한 의원이 있었다.  왕조실록에 따르면 숙종 36년(1710)에 왕이 병이 들어 전국의 명의를 불러 진료케 한 일이 있었는데 그 때 유이태를 불러 가다가 전주에 이르러 병을 핑계로 집으로 돌아와 버렸으므로 조정에서 물의가 일어났다.  그는 위천면 서마리(위천중학교 자리)에서 출생한 안음사람이다.  그가 수승대 어귀(어나리)에 있는 서당에서 글공부를 할 때의 일이다.  밤늦게까지 공부를 하고 있으려면 밤마다 예쁜 아가씨가 나타나서 유혹을 하였다.  그럴 때마다 그는 마음을 굳게 가지어 공부에 더욱 전념하였는데 어느 날 밝은 밤이었다.  이상하게 마음이 허전하여 수승대에 올라 달을 보고 있는데, 또 그 미녀 아가씨가 나타나 단 한 번만 입맞춤이라도 하여 달라고 애원을 하는지라, 그녀의 간절한 청을 거절할 수가 없어 그렇게 하기로 하였다.  그녀와의 접촉에서 야릇한 황홀감과 달콤함을 느끼고 신비로운 향기에 도취되어 있는데, 그녀의 혀끝에서 감미로운 구슬이 굴러들어와 형용하기 어려운 쾌감에 젖을 때면 구슬은 다시 그녀의 입으로 빨려갔다.  이렇게 두 사람의 입으로 구슬이 오감을 거듭하는 긴 애무 끝에 그녀는 작별을 고하고 사라졌다.  이 같은 일이 날마다 계속되어 유이태는 밤이면 그녀를 그리워하게 되었다. 이러한 밤이 수십일 계속되는 동안에 유이태의 안색은 점점 창백하여지고 몸은 야위어 갔다. 이상하게 생각한 서당 훈장은 그에게 사연을 물으니 자신의 쇠약을 근심하던 그는 그 사유를 순순히 고했다. 고백을 들은 훈장은 깊이 생각한 끝에 “그 구슬이 너의 입에 굴러들 때 삼켜라”하고 말하였다. 그날 밤에도 예외 없이 두 남녀의 밀회는 계속되고 있었다.  문득 스승의 말씀이 떠올라 몇 번인가 굴러들어온 구슬을 눈을 딱 감고 꿀꺽 삼켰다.  그리하였더니 웬 일인지 그렇게도 아름다웠던 그 아가씨는 비명을 지르면서 순식간에 한 마리의 흰 여우가 되어 달아나는 것이 아닌가.  훈장에게 그 사실을 알리니 뒷간에서 일을 보고 그 구슬을 찾아와 소중히 간직하라고 하였다.
  구슬을 얻은 날부터 그 아가씨는 다시는 나타나지 않았고 그의 몸도 완연히 회복되었다.  그런데 이상스러운 것은 유이태의 총기가 비상하게 늘었다.  한번 듣거나 본 것은 잊지 않고 기억하는 천재가 되고 말았다.  이때에 그는 의서를 열심히 공부하여 대방가로서 전국에 이름을 떨치게 되었고 마침내 국왕의 병환에 부름을 받았을 정도였다.
  그러나 어느 날 그의 보배인 구슬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져 버렸다.  구슬을 잃고 난 뒤부터는 그도 평범한 재주밖에 없게 되었고 기억력도 줄어서 마침내는 건망증까지 걸렸다고 한다.  어느 날 그의 며느리가 몸살병에 걸렸는데 콩나물을 달여 먹이려던 것이 콩나물을 잊어버리고 아무리 생각하여도 떠오르지 않아 “비녀나물 비녀나물”하다가 며느리를 놓치고 말았다고 한다.
  지금 위천중학교 앞편 언덕에 유이태가 침 대롱을 놓았다고 하는 ‘침대롱바위’가 남아있다.

  유이태는 말년을 산청에서 보냈다고 하며 그 묘가 산청군 생초면 명주동에 있다고 한다.
  유이태의 의술에 관한 이야기는 여러 가지가 전승되고 있는데, 그 몇 가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유이태의 의술은 너무나 신기하여 무슨 병이든 유이태가 무엇을 집어 주면 그것이 바로 약이 된다고 했다.  어느 부인이 낙태를 한 후 약을 지으러 유이태에게 가니 마침 그는 바둑을 두고 있었다.  그래서 부인은 조심스럽게 찾아온 용건을 말하니 유이태는 바둑돌을 하나 집어 주면서 이것을 삶아서 그 물을 마시라고 했다.  이 부인은 반신반의하면서 집으로 돌아와 바둑돌을 삶아 그 물을 마셨더니 과연 몸이 가뿐해지고 병도 깨끗이 치료되었다 한다.
  또 전라도 어느 마을에 사는 사람이 자기 모친이 병이 들어서 병구완을 했는데 백약을 써도 병이 치유되지 않았다.  그럴 때 경상도 땅의 유이태가 명의라는 소문을 듣고는 오뉴월에 자기 어머니를 업고, 그 험한 육십령 재를 넘어서 유이태를 찾아왔다.
  유이태는 업혀 온 환자를 진맥하여 보고 나서는 약도 주지 않고 업고 가라고 했다.  그래서 이 사람이 너무나 서운하여 “선생님이 용하다는 소문을 듣고 전라도에서 여기까지 어머니를 업고 왔는데, 약도 주지 않고 가라하니 이렇게 섭섭할 데가 어디 있겠습니까? 어머니의 병이 나을 수 있다면 어떤 짓이라도 하겠으니 그 방도나 약을 좀 알려 주십시오.”하고 애원했으나, 유이태는 이 병에는 나을 약이 없으니 그냥 업고 가라고 하고는 더 이상 이 사람을 쳐다보지도 않았다.
  할 수 없이 이 사람은 어머니를 업고 유이태에게 괘씸한 생각을 가지고 전라도 집으로 돌아오게 되었는데, 육십령 고개에 올라서니 등에 업힌 모친이 목이 마르다며 물을 달라고 했다.  그래서 모친을 내려놓고 사방에 물을 찾으니 산꼭대기 어디에서도 물을 구할 수 없었다.  그래도 이 사람은 포기하지 않고 험한 산골짜기를 뒤지며 이곳저곳에서 물을 찾던 중 어느 바위 밑을 보니 밥그릇만한 그릇에 물이 고여 있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이 사람은 깨끗하지는 못하나 우선 어머니의 갈증을 조금이라도 풀어드려야 된다는 마음에서 이 그릇의 물을 가지고 와서 모친에게 드렸다.
  그런데, 이 사람의 모친은 그 물을 쭉 마시고 나서는 조금 있다가 “그 물이 무슨 물이냐? 그 물을 마시고 났더니 속이 시원하고 몸의 통증이 거짓말 같이 가라않으니 이상도 하구나”했다.  과연 집으로 돌아온 그 모친의 병은 깨끗이 완치 되었다.
  그런 후 이 사람은 유이태의 처사에 몹시 괘씸한 생각을 지니고 있었는데, 어느 때 시간을 내어서 유이태를 찾아가서 따졌다.
  “전일 내가 병든 모친을 모시고 왔을 때 선생은 약이 없다고 하면서 도저히 나을 수 없다고 했는데, 우리 모친의 병은 깨끗이 치유되었습니다.  선생의 의술은 사술이 아닌지요?”했다.  그랬더니 유이태는 빙긋이 웃으며,
  “그 병에 대한 약이 없는 것이 아니라, 약이 있기는 있는데 그 약은 구할 수 없는 약이기 때문에 약이 없다고 한 것이오, 그 약을 구할 수 있는 사람은 하늘이 낸 출천지효자, 즉 하늘을 감동시킬 수 있는 효자가 아니면 얻기 어려운 약이기 때문이었소”했다.
  “도대체 어떤 약인데 그렇단 말이오?”
  “천연두에 만년수라는 약인데, 천년을 묵은 죽은 사람의 해골에 만년이 되도록 고여 있는 물이 바로 그 약이오, 그러니 수백 년 동안 해골 안에 고여 있는 물을 마셔야 낫는 병이기에 그 약을 일러주지 못한 거요.  그런 약을 어떻게 구할 수 있단 말이오.”했다.
  유이태의 이 말을 듣고 난 이 사람은 유이태에게 육십령 재에서 생긴 자세한 이야기를 했더니 유이태는 무릎을 치며, “바로 그 밥그릇이 해골이며, 그 물이 해골 속에 고인 물이오.”하면서, “당신은 하늘이 낸 효자이기에 하늘이 당신의 효심에 감복하여 당신을 도와 준 것이오.”했다.

<한국구비문학대계(韓國精神文化硏究院, 1980∼1988) 명의(名醫) 유이태에 관한 설화>
“허준설화”와 함께 ‘명의담(名醫譚)’에 속한다. “유이태설화”는 영남 지방에서 주로 전승되는데 ‘유이태탕’·‘순산비방’ 등이 있다.
유이태가 어느 곳을 지나갈 때, 어떤 사람이 담장 밑에서 약을 달이는데 약봉지에 ‘유이태탕’이라고 쓰여 있었다. 까닭을 물은즉, 아버지의 병을 고치려면 유이태를 만나야 되는데 유이태를 찾을 길이 없어 이렇게 하였다는 것이다. 유이태가 그 집안의 병을 고쳐 주었음은 물론이다.
이 설화에는 민간 의료 비방이 많이 등장한다. 유이태가 장기를 두고 있는데 이방의 부인이 난산이라며 처방을 물었다. 유이태는 종이에 글 석 자를 써서 주며 산모에게 달여 먹이도록 하였다.
이방의 부인은 그것을 먹고 순산하였는데, 그 종이에는 본관 사또의 성명이 쓰여 있었다는 것이다. 이방은 관속이기에 사또가 뱃속에 들어가면 그 자식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다른 예화로 유이태는 난산하는 부인에게 문고리를 달여 먹이게 하였는데 순산을 하였다. 그런데 다른 부인이 난산 시 문고리를 달여 먹자 더욱 고생이 심하였다. 유이태에게 묻자 아침에는 대문을 열 때라서 문고리가 순산을 시키지만, 저녁에는 문을 닫을 때이므로 오히려 순산에 방해가 된다는 것이다.
그 밖에 병도 알고 약도 알지만 약을 구할 수 없어서 못 고친다고 한 유이태의 이야기도 있다. 어떤 사람이 어머니의 병을 고쳐 달라고 하자 유이태는 못 고친다고 하였다. 그런데 그 사람은 어머니를 업고 헤매다가 어머니가 물을 급히 찾는 바람에 산속에서 어떤 박 쪼가리에 담긴 물을 먹였는데 병이 나았다.
유이태에게 물으니 그 병에는 천년두골(千年頭骨)에 삼인수(三蚓水)가 약인데, 그 물이 해골에 괸 물로 지렁이 세 마리가 빠져 있는 것을 모르고 어머니에게 준 것이 약이 되었다는 것이다. 유이태의 설화는 위중한 병을 쉽게 고치는 비방을 담은 이야기로 민중의 슬기를 반영하고 있다.

     



경남 거창군 위천면 원학길 324(장기리 511-2)대표전화 : 055-940-7560팩스번호 : 055-940-7559
오늘 : 6 어제 : 79
전체 : 320,329
Copyright ⓒ 2010위천면북.All rights reserved.